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 :: 2008. 8. 30. 20:51


Now Available at ::
{ Melon } | { Cyworld } | { Dosirak }
{ Muz } | { Mnet } | { Soribada }
{ NAVER } | { Daum } | { MusicON }
{ Bugs } | { JukeON } | and etc.

사람이 사람과의 관계를 맺는다는 것.
누군가를 만나서 이야기를 하고 서로를 알게 되고
또 좋아하는 감정을 가지거나 사랑을 하게 되거나...

그렇게 서로 무언가 인연의 끈을 만들어 갈 때는
1:1의 관계가 가장 이상적인 것 같다.
너무 많이 주지도, 너무 많이 받지도 말아야 하는..

내가 가장 많이 했던 실수 중 하나가 간이든 쓸개든
모두 빼줄 것마냥 내 모든 걸 주는 정도가 아닌
'희생' 수준으로 상대방에게 헌납했던 것.

상대방의 시간을 벌어주기 위해서 내 시간을 모두 허비해버린다거나
상대방의 비용을 줄여주기 위해서 내 비용을 모두 투자를 한다거나
상대방이 마음이 비어갈 때 내 모든 마음을 꺼내어서
그 사람의 마음을 채워준다거나 하는
그런 일방적인 사랑의 전달...

아니, 사랑이라기 보다는 자원봉사라고 하는 편이 더 잘 어울릴 것 같은 그런...
일방통행 도로 위를 달리는 자동차 같은.

가는 건 있는 데 오는 건 없는 무언가.

그때는 '괜찮아, 괜찮아'라고 되뇌이며 웃고 넘어갔는데 이제와서 나에게 물어본다.
'정말 괜찮았을까?'라고.

처음엔 괜찮았던 거 같다.
그냥 내가 주는 시간을, 마음을... 사랑을 받아주는 것만으로도 그저 고맙고 고마웠는데,
시간이 지나서 이런 내 모습들이 '당연한 것'들로 받아들여져 버렸을 때.
'내가 좋아서 하는 거니까 괜찮아.'라고 스스로를 위로 하면서 나도 모르게 또 그 모습을 받아들였다.

그 악순환의 반복.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언제인가부터는 괜찮지 않았다.
처음엔 단순히 받아주는 것이 고마웠는데 이제는 무언가 이용당한다는 느낌이 들어서 그런 것일까?
짜증나고 불편해. 화도 나고.

내가 줄 수 있는 건 이미 한계를 넘어버렸음에도 불구하고
더 큰 것을 바라는 상대방을 만족시키기에 나라는 그릇은 너무 작았던 것도 있었지만,

더 이상 나에게서 만족을 할 수 없는 상대방은 언제부터인가 내가 줄 수 있는 한계 안에서의
무언가가 필요할 때만 전화를 하고, 만나고, 그렇게 처음 내가 의도했던 것과는 다르게 뭔가 틀어지는 느낌.

처음부터 "내가 다 주겠다, 받아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고 시작했기 때문에 실망하지 않을 거라 생각했는데,
나도 사람이었기에 실망의 크기가 작을 뿐 실망을 하지 않는 건 불가능.

그 조금씩 조금씩 하던 작은 실망들이 어느 순간 하나로 합쳐지고,
그 크기가 어떻게 컨트롤 할 수 없는 크기로 커져버려서 결국엔 내 스스로에게 실망하게 되고.
참 바보같다 뒤늦게야 깨닫고 자책했다.

주는 만큼 받고, 받는 만큼 주는 것.

그렇다고 해서 계산적인 관계를 맺으라는 이야기도 아니고 그렇게 하고 싶지도 않다.
"내가 50을 줬으니까 나도 50을 받아야 돼" 이런 이야기가 아니다.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는 일방통행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거다.

내가 상대방을 사랑하는 만큼 상대방에게 받는 사랑은,
상대방을 사랑하는 자신에 대한 보상이며 결국엔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이 된다.

다만,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면 상대방이 주는 마음에, 그 사랑에 감사하는 마음은 항상 가지되,
받는 그 마음을 절대 '내가 받아야 하는 당연한 몫'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마음이란...
사랑이란, 언제나 마음에서 마르지 않는 샘물처럼 펑펑 솟아날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사람에 따라 처음에 가진 사랑의 양이 얼마나 많고 적음에 차이는 있을지 모르겠지만
누군가가 채워주지 않으면 언젠가는 마르게 된다.

그렇게 메말라 버리게 된다면 나중에 정말 누군가를 사랑할 수 없는,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이 되어버리겠지.

상대방을 사랑할 수 없게 되어버리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면,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의 일방통행은 그만.

결국엔 상대방에게 있어서도, 자신에게 있어서도 모두 좋지 않은 결과를 가져오게 되니까.

  • BlogIcon teshi | 2008.08.30 11:06 | PERMALINK | EDIT/DEL | REPLY

    결국 공학적으로 생각하면 에너지 소비 효율이 맞지 않게 되는것이지요 ;;
    참으로 많은 공감이 되는 글이었습니다.
    저도 저런 것들로 인하여 힘들었던 시간이 있었기에 더 공감이 되는 듯합니다.

    • 사람 vs 사람에 공학을 완벽하게 적용하긴 어렵지만
      아직까지는 절대 불변의 물리 법칙 중의 하나인 '에너지 보존의 법칙'을
      사람의 관계에 접목을 시켜보는 것도 재미있네요. ^-^

  • | 2008.09.21 23:27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잘 지내세요? ^-^
      괜히 연락을 잘 못 드리겠어요, 요즘은.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에 법칙이 존재한다면
      누군가 상처받고 손해보는 것은 없어지겠지만,
      뭔가 인간 관계가 인간답지 않게 되는 거 아닐까 모르겠어요.

  • 미그 | 2009.01.09 09:2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새들어서 친구들에게 저렇게 제가 피해가 되고있지 않은가 라는생각이듭니다.

    많이 얹혀가는 시간들이었지만서도 친구들이 내색을 안하기에 저는 그게 편한줄알았는데.

    물론 심적으로든 물질적으로든 보상을 많이 해주려 저도 노력을했지만서도
    얹혀있던 시간이 많았던 만큼 녀석들도 많이 지쳤었나봅니다.

    다시 생각해보니 제가 너무 이기적이지 않았나 라는생각이드네요.

    이른아침 경종을 울리는것마냥 생각을 홀라당깨주는글 잘보고갑니다 ^^

    • 사람은 누구든 이기적이라 이런 말도 있지 않습니까.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이것도 마찬가지인 거 같아요.
      내가 할 땐 알아도 괜찮고, 남이 하면 불편하고 짜증나고. ^^;

      알고 조금씩이라도 고쳐가려고 한다면 그거 자체만으로도 칭찬받을 일이죠.

  • BlogIcon Dr.Violet | 2009.09.17 12:3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일방통행이라...누군가에게 그런 마음을 받는것도...
    또 제가 그런 마음을 주는것도.
    결국은 시작은 일방통행이지만 서로를 힘들게 하는 문제인것 같아요.

    공감을 넘어서 뭔가 제 다이어리를 읽는 기분이네요.

  • 불의춤 | 2013.10.23 21:46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사랑을 하게 되면 그렇게 되는거 같아요^^그저 그 마음을 몰라주는 사람을 만났을뿐...그런 차이 있잖아요? 날 좋아해주는 사람을 만나는 것과 내가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는 차이ㅋ오호 저랑 비슷한 사랑을 좋아하시는군요^^ 가장 좋은건 서로가 사랑해서 계산할때 서로 내겠다고 하는 풍경이 아름답겠죠ㅎ 전 경상도 남자라서 여자한테 사주는게 익숙합니다ㅜㅜ돈키호테 같은 사랑이 진정한 사랑일듯^^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